한국산림문학회

member zone

로그인박스

로그인

회원가입

id/pw 찾기

회원글터

  • 정회원
  • 원고모집
  • HOME
  • 회원가입
백인수 (2011-03-03)
베란다
 
추운 겨울 혹한에 시달리던 관음죽이 따뜻한

봄햇살을 즐기고 있습니다

영양이 부실하여  제 구실을 못할 것 같던 제라륨이

 빨간 꽃잎 터트리고 수줍은 듯 베시시 웃고 있습니다

무심코 잊었던 보세란도 힘차게 꽃대 올려 

부풀은 꽃망울에 이슬 머금고 있습니다

유난히도 춥고 길었던 겨울, 동토의 대지에도 봄은

잊지 않고 찾아오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