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림문학회

member zone

로그인박스

로그인

회원가입

id/pw 찾기

mmsisan

회원글터

  • 정회원
  • 원고모집
  • HOME
  • 회원가입
박명자 (2012-07-18)
나무의 기침소리
 

나무의 기침소리

 

                                                                       朴 明 子

 

 

홀로된 나무는

생에서 받은 상처로 만신창이가 되었습니다

 

늦은 녘 빈 손 빈 몸입니다

추운 혼은 절뚝이며 걸어갑니다

 

찰라가 영겁속으로 타오르는 적막이

발가락 사이사이 물집으로 맺혔습니다

 

생명을 태워서 만드는 빛

다비의 불꽃 속에서

겨우 한 마디의 말을 찾아낼수 있을까요?

 

정갈하고 고요하고 하얀 눈길 위에

사리 같은 말 한마디!

 

한마디 별 같은 말을 찾아서 나무는

머나먼 길을 비틀거리며 걷고 있습니다

 

나무의 정강이 위에

피멍 하나 꽃망울처럼 솟아

 

나무가 기침하는 소리 깊은 밤에도

가슴에 파문 짓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