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림문학회

member zone

로그인박스

로그인

회원가입

id/pw 찾기

mmsisan

회원글터

  • 정회원
  • 원고모집
  • HOME
  • 회원가입
박명자 (2012-08-06)
대청봉은 붉은 잉크에 흔들린다
 

대청봉은 붉은 잉크에 흔들린다

 

                                                                                 朴 明 子

 

 

 

가을 타는 천불동 계곡을 천천히 도보로 내리다가

선듯 돌아보면

청봉은 눈을 동그랗게 뜨고 가로세로 흔들린다

 

용대리 한참 지나 백담 산장에서 잠깐

숨돌리고 숲길 타박타박 걸어 걸어

계곡 물소리 귀에 담고 하늘 한번 쳐다 보고 . . . .

 

오곡백과는 가을 하늘 빛살을 모아

제향기 풀어 놓고 제물을 바치듯이

넙죽 엎드려 쉬고 있더라

 

찰진 계절의 빛살은 더욱 투명해져

청봉을 살짝 건너 뛰려다가

제 무게와 깊이로 나무들 어깨 위에

초점 하나씩을 더 해 놓는다

 

공룡능선 쪽으로 산노루 한 마리 선듯

암벽 길 기어 오르는 시각

 

청봉은 붉은 잉크 물속에

엉덩이가 젖어 버렸다 !하고

우람한 소리를 내 지르는 계절의 끝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