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림문학회

member zone

로그인박스

로그인

회원가입

id/pw 찾기

회원글터

  • 정회원
  • 원고모집
  • HOME
  • 회원가입
朴 明 子 (2015-05-25)
소나무의 DNA
 
 

                               소나무의 DNA

 

                                                                               朴 明 子

 

                                 허우대 좋고 입성 훤하던 소나무들이

                                 어느 날 우리 시야에서 사라지려고 한다

 

                                 푸른 줄무늬 제복의 그들이 일렬횡대로

                                 어깨에 견장 번쩍 거리며 행진하던 4박자의

                                 리듬이 요즘 들리지 않는다

 

                                 촘촘한 요설 흐르던 대관령 휴양림 쯤

                                         60년전만 하여도 7월 찰진 햇살아래

                                 출렁 출렁 온 몸 흔들던 청산 !

 

                                 지난 D-day 갑자기 그들은 산문 박차고

                                 끼리끼리 손잡고 우우우우 하늘에라도

                                 솟구쳐 올라 갔을까

                                 가볍게 스치는 상상조차 두려워 지네

 

                                 건장한 체구 당당히 나이테 휘감고

                                 귀족처럼 준수하게 빼어났던

                                 금강송. 적송. 해송. 리기다 소나무 . . . .

                                 지구 어느 편에 꼭 꼭 몸을 숨겼을까

 

                                 소나무들이 도망갔다면 모르스 부호 같은 발자욱을

                                 점 점 점 지구 위에 떨구고 갔겠지

 

                              「포크레인이 실눈 뜨고 지나 갔다더라

                                 도벌꾼들이 전기톱 들고 건너 갔다더라

 

                                 소나무는 제자리에 뿌리 굳게 내리고

                                 강토를 지키려 하였지만

                                 서녘 바람 크게 불어오고 천둥번개 계속 치고

                                 지하로 지하로 흐르는 젖줄은

                                 천리를 앞서 가며 비틀거린다


  크기변~4.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