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림문학회

member zone

로그인박스

로그인

회원가입

id/pw 찾기

회원글터

  • 정회원
  • 원고모집
  • HOME
  • 회원가입
차옥혜 (2017-02-12)
목련
 



목련

                                       차옥혜



하얀 새들이 깃을 친다.


평생 형틀에 매여

살은 삭고 뼈만 남은

목숨이 승천한다.


세계의 싸움터에

총소리 멎는다.


드디어 하늘을 껴안은

하얀 나비 떼

지상으로 돌아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