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림문학회

member zone

로그인박스

로그인

회원가입

id/pw 찾기

회원글터

  • 정회원
  • 원고모집
  • HOME
  • 회원가입
박명자 (2017-02-21)
행진을 시작하는 4월의 나무들
 
 

 

                                      행진을 시작하는 4월의 나무들

 

 

                                                                                                               朴 明 子

 

 

                                지난 겨울 모멸의 긴 아픔 열고

                                         4월 아침

                               빛의 화살이 고목 가슴에 꽂히었다.

 

                               그제서야 호명받은 장병들처럼

                               일제히 일어서는 나무들.

 

                               눈 내리던 깊은 겨울밤 불면의 긴 긴 이야기

                               검은 시름은 이제 접어두자.

 

                               지난 겨울 고독의 아픈 잔을 마신 나무만이

                                        4월 아침 연둣빛 금이 가슴에 곧게 그이는가.

 

                               지금 막 일어난 나무들은

                               사관생도처럼 가슴 가득 빛부신 단추를 달고

                                       4월의 거리를 가볍게 행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