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림문학회

member zone

로그인박스

로그인

회원가입

id/pw 찾기

mmsisan

회원글터

  • 정회원
  • 원고모집
  • HOME
  • 회원가입
박성현 (2021-05-26)
목련꽃 풍선
 

      

          (목련꽃 풍선)

                         박성현


         목련꽃 아득한 그리움

       살살 문질러 풍선을 분다

 

        잘못불면 옆구리가 툭 터지는 풍선

       바람에 날려 보낼 수도 없고

        바람에 날라 가지도 않는

       봄을 놓고 떠난 당신을 분다.

 

        해마다 봄이면 하얀 그림자 위에

       서성이던 바람 한 줄

 

        내 마음이 몇 겹으로 벗겨져야

       너에게 날아 갈 수 있을까?

 

        이루지 못할 사랑

       입이 아프도록 풍선을 분다.